로그인

  아름다운 우체부
운영자  [Homepage] 2008-12-22 10:58:44, 조회: 2,120, 추천:401

아름다운 우체부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로스알데 힐이라는 작은 마을에 요한이라는 집배원이 있었다.
그는 젊었을 때부터 마을 부근의 약 50마일의 거리를 매일 오가며 우편물을 배달 해왔다.
어느 날 요한은 마을로 이어진 거리에서 모래먼지가 뿌옇게 이는 것을 바라보고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하루도 빠짐없이 이 길을 오갔는데, 앞으로도 나는 계속 이 아름답지 않은 황폐한 거리를 오가며 남은 인생을 보내겠구나'
요한은 정해진 길을 왔다 갔다 하다가 그대로 인생이 끝나버릴지도 모른다는 황막감을 느낀 것이다.
풀, 꽃 한송이 피어 있지 않은 황폐한 거리를 걸으며 요한은 깊은 시름에 잠겼다.
그러다 그는 무릎을 탁 치며 혼잣말로 중얼거렸다.
"어차피 나에게 주어진 일이라면 그것이 매일 반복된다고 해서 무엇이 걱정이란 말인가?
그래, 아름다운 마음으로 내 일을 하자!
아름답지 않은 것은 아름답게 만들면 되지 않은가!"
그는 다음날부터 주머니에 들꽃 씨앗을 넣어 가지고 다녔다.
그리고 우편배달을 하는 짬짬이 그 꽃씨들을 거리에 뿌렸다.
그 일은 그가 50여마일의 거리를 오가는 동안 하루도 쉬지 않고 계속되었다.
이렇게 여러 해가 지나고 요한은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우편물을 배달하게 되었다.
그가 걸어 다니는 길 양쪽에는 노랑, 빨강, 초록의 꽃들이 다투어 피어났고 그 꽃들은 지지 않았다.
해마다 이른 봄에는 봄꽃들이 활짝 피어났고 여름에는 여름에 피는 꽃들이,
가을이면 가을 꽃들이 쉬지 않고 피어났던 것이다.
그 꽃들을 바라보면 요한은 더 이상 자기의 인생이 황막하다고 여기지 않게 되었다.
50여 마일의 거리에 이어진 울긋불긋한 꽃길에서 휘파람을 불며 우편배달을 하는 그의 뒷모습은 한 폭의 수채화와 같이 아름다웠다.

-좋은글 중에서-


  추천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09  중년을 즐기는 아홉가지 교훈    운영자 2009/01/11 352 2019
108  행복의 비결    운영자 2009/01/06 370 2205
107  사군자의 향기    운영자 2009/01/06 408 2122
106  인생을 위한 기도    운영자 2009/01/06 357 1960
105  우리가 잊고 사는 행복    운영자 2009/01/06 356 1972
104  마지막 한 수    운영자 2009/01/02 449 2329
103  마음의 문을 닫지 말고 열어 두어라    운영자 2008/12/22 464 2306
 아름다운 우체부    운영자 2008/12/22 401 2120
101  인생의 빛과 어둠이 녹아든 나이    운영자 2008/12/22 482 2386
100  머뭇거리지 마세요.    운영자 2008/12/22 388 2259
    목록   이전   다음 [1][2][3][4][5][6][7] 8 [9][10]..[1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공명과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