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어떻게 하면 직장생활을 잘 할 수 있을까요?
운영자  [Homepage] 2015-04-02 11:22:00, 조회: 1,478, 추천:261

어떻게 하면 직장생활을 잘 할 수 있을까요?
**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온 국민이 힘들어하던 그 시절.
하늘이 도왔는지 귀금속 점에서 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첫 직장이기도 했고요.
금은방에서 바라본 사람들의 얼굴은 누구 한 명 밝은 사람 없이 절망만 가득 차 있었습니다.
물론 금은방도 어렵긴 마찬가지였습니다.
얼마를 받든 직업이 있다는 것 자체가 감사할 뿐이었습니다.
그 시절엔 실업자들이 넘쳐났거든요.
그렇게 감사한 나날을 보내던 어느 날,
서른 살 내외로 보이는 남자가 깔끔한 정장차림을 하고 들어왔습니다.
정장차림을 하고 있긴 했지만,
왠지 직장인으로 보이진 않았고, 표정도 어딘가 모르게 불안해 보였습니다.
그 순간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사장님께 걸려온 전화였는데, 끊다가 실수로 그만 카운터 앞에 있던 보석상자를 건드려 바닥에 떨어뜨리고 말았습니다.
재빨리 상자를 원위치 시키고 보석을 살펴보니 귀걸이 하나가 없었습니다.
직감적으로 그 남자를 쳐다봤는데 잰걸음으로 상점을 빠져나가는 중이더군요.
보진 못했지만, 귀걸이의 행방은 정확히 알 수 있었습니다.
"손님. 잠깐만요"
거의 반사적으로 그 분을 불러 나가는 건 막았습니다.
그런데 그 후가 문제였습니다.
심장이 요동을 치면서 뭐부터 해야 할지 머릿속이 하얘졌습니다.
일단 웃었습니다.
그때 말도 안 되는 이야기가 제 입에서 흘러나오고 있었습니다.
"수없이 면접을 봤는데 여기만 붙었어요.여기가 첫 직장이에요. 만약 잘린다면 생활이 막막해질 거에요. 선생님은 직장경험이 좀 있어 보이시는데 어떻게 하면 안 잘리는지 조언을 좀 부탁 드려도 될까요."
남자는 황당한 표정으로 저를 한참을 바라보더니 갑자기 미소를 지었어요.
그리고 하는 말이,
"저도 직장에서 정리해고 당한지 며칠 되지 않았어요. 그래서 마음이 심란하고 절망감에 싸여 있었지요. 그런데 다 아시면서 신고는커녕 제 자존심을 지켜주시는 모습에 정말 감동했습니다. 당신 같은 분이라면 평생 잘리는 일 없이 직장생활을 잘 해낼 수 있을 거에요."
그리고 안주머니에서 무엇인가를 꺼내 제 손에 쥐어주고는 나가는 것이었습니다.
손을 펼쳐보니 다름 아닌 제가 찾던 그 귀걸이였습니다.
**
그렇습니다. 인간은 사악한 마음보다 이렇게 착한 심성을 가진 사람이 더 많습니다.
**
지안명인


  추천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79  아들아 보거라.    운영자 2015/09/04 206 729
178  새 지갑    운영자 2015/05/21 282 976
177  가장 소중한 물건    운영자 2015/05/02 289 997
176  친구    운영자 2015/04/18 293 1018
175  어머니    운영자 2015/04/09 254 1049
 어떻게 하면 직장생활을 잘 할 수 있을까요?    운영자 2015/04/02 261 1478
173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운영자 2015/03/19 286 6562
172  아내의 만찬    운영자 2015/03/17 283 1032
171  두 여배우의 우정    운영자 2015/03/13 249 1275
170  마음에 새기면 좋은 글    운영자 2014/12/02 244 1591
    목록   다음 1 [2][3][4][5][6][7][8][9][10]..[1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공명과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