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사람은 보고 들은 대로 행한다.
운영자  [Homepage] 2013-08-29 14:35:07, 조회: 2,030, 추천:421

사람은 보고 들은 대로 행한다

인간은 '보고 들은'것에 의해 지배받는다고 하여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특히 인간은 '보는 것'에 의존해서 진화해 왔다.
인간의 감각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시각은 모든 감각의 60%를 점유한다.
일상생활에서도 사물을 보는 행위는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학교에서 급우를 충동적으로 칼로 찌른 학생에게 그 까닭을 묻자 영화 [친구]를 여러 차례 봤더니 자신도 모르게 그만 모방을 하게 됐다고 답했던 것을 우리는 기억한다.
'가문'이라는 것', '가풍', '집안내력'이라는 것을 따지는 것도 결국은 무엇을 '보고 듣고' 자랐느냐가 중요하기 때문일 것이다.
대체로 딸 들은 20-30대 의욕이 왕성할 때는 '절대로 엄마의 단점을 안 닮겠다.'고 큰소리치지만, 이럭저럭 40대를 넘기게 되면 그 안 닮겠다던 '엄마의 단점'을 붕어빵처럼 닮아간다.
아들들도 마찬가지이다.
특히 엄마를 때리는 아버지를 보고 자란 대 부분의 아들들은 '여자는 때려도 되는 존재구나'라고 무의식적으로 받아들여, 어른이 되고 가정을 가진 다음 자기 아버지와 똑같이 아내를 때리는 것을 볼 수 있다.
'보고 들은'것이 무의식과 잠재의식에 잠복해 있다가, 시간이 흐르고 의지(意志)가 약해질 때 드디어 그 본색을 드러내는 것이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맹모삼천지교(孟母三遷之敎)' 에서도 알 수 있듯이, 우리가 '보고 듣는' 사물이나 사건, 심지어 사람에 대한 인식은 단순히 그 자체를 받아들이는 것 이상이다.
이들은 우리의 무의식과 잠재의식에 자리를 잡고 지속적으로 영향을 끼친다.
따라서 '본다는 것', 그리고 그 영상을 관장하는 우뇌의 작용은 참으로 중요하다.
**
-좋은글 중에서-




  추천   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4  잃어버린 해신회를 찾아서    운영자 2013/12/15 411 1767
113  친구인 그대가 좋습니다.    운영자 2013/09/27 416 1765
 사람은 보고 들은 대로 행한다.    운영자 2013/08/29 421 2030
111  좋은 부부란?    운영자 2012/10/08 446 3003
110  너무 늦게 깨달아버린 인생의 30가지 진실    운영자 2012/06/27 443 5997
109  애국의 출발점    운영자 2012/05/22 407 1970
108  소년과 개구리    운영자 2012/01/19 361 1886
107  신의 존재에 대해    운영자 2012/01/12 415 4324
106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처럼    운영자 2011/11/02 369 2108
105  비익조    운영자 2011/11/02 365 2201
    목록   이전   다음 [1] 2 [3][4][5][6][7][8][9][10]..[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공명과맥